경북일간뉴스

경북도, 지역 엔젤투자허브 유치... 스타트업 문 활짝

경북도, 지역 엔젤투자허브 유치... 스타트업 문 활짝

김우찬 | 기사입력 2024/04/29 [13:15]

경북도, 지역 엔젤투자허브 유치... 스타트업 문 활짝

경북도, 지역 엔젤투자허브 유치... 스타트업 문 활짝

김우찬 | 입력 : 2024/04/29 [13:15]

  © 경북일간뉴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스타트업 초기투자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올해 2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실시한 지역 엔젤투자허브 구축 공모사업에 신청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엔젤투자’는 개인 단독 또는 자금력이 있는 개인들이 모여서 투자클럽을 결성해 새로 창업하는 회사에 대해 미래의 가능성을 보고 자신의 책임하에 직접 투자하며, 투자 방식은 창업 초기 단계의 기업에게 필요한 자금을 제공하고 경영에 대한 자문 등으로 기업 가치를 높인 후, 일정한 방법으로 투자 이익을 회수한다.

 

‘지역엔젤투자허브’는 수도권 편중을 완화하고 지역 엔젤투자 촉진을 위해 2021년에 충청권(대전·세종·충남·충북)과 호남권(광주·전남·전북·제주)을 시작으로 지난해는 동남권(부산·울산·경남)이 구축됐다.

 

경북은 이번 평가에서 지자체의 추진 의지, 창업 투자 활성화 추진 현황 및 실현 가능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네 번째로 대경권(대구·경북) 엔젤투자허브로 최종 선정됐으며, 지역엔젤투자허브는 우수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보유한 창업자와 투자 할 만한 기업을 찾지 못해 투자를 주저하는 투자자를 서로 연결해 준다.

 

아울러, 상담과 설명회, 교육 등을 통해 우수 스타트업과 투자자를 발굴하고, 엔젤투자 밋업(meetup), IR(투자설명회) 등의 다양한 네트워킹을 지원하는 등 지역 엔젤투자 활성화를 위한 중추적 임무를 수행한다.

 

또한 극초기 투자 단절로 인한 데스 밸리(Death Valley)를 극복하기 어려운 스타트업(start-up) 기업에 투자 촉진의 마중물 역할을 함으로써 초기기업에서 혁신 벤처기업으로 성장의 구심점이 된다.

 

특히, 올해는 경북도의 1조 원 벤처펀드 출범의 원년으로 1,250억 원 이상의 펀드를 조성해 G-star밸리*의 혁신 벤처기업에 투자 지원하며, 엔젤투자허브와 연계해 극초기 스타트업에서 혁신 벤처기업에 이르기까지 맞춤형 지원으로 벤처투자 생태계를 구축한다. 

*G-star밸리: 포항벤처밸리, 경산임당유니콘파크(2025년 준공예정), 구미 스타필드(계획 중) 등 경북 혁신벤처기업 단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혁신벤처 기업육성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저출생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대안이다”며, “우수한 스타트업 기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창업 혁신 투자생태계 활성화에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kwch0318@hanmail.net/김우찬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