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마스크 기부함’ 설치로 각계각층의 따뜻한 손길 이어져...

김우찬기자 | | 기사입력 2020/03/20 [11:32]

칠곡군 ‘마스크 기부함’ 설치로 각계각층의 따뜻한 손길 이어져...

김우찬기자 | 입력 : 2020/03/20 [11:32]

  © 경북일간뉴스


경북 칠곡군의 한 공무원이 마련한 마스크 기부함에 각계각층 주민들의 동참이 이어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감동의 주인공은 칠곡군 안전관리과 이순득(40·女) 주무관으로 마스크 5부제 시행에 앞서 실시한 약국점검 중에 마스크를 구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는 어르신의 모습에 안타까워 동료인 김세희(36·女) 주무관과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던 끝에 기부함을 마련으로 1주일 만에 마스크 400장을 모았다.

 

이 주무관은 지난 11일 마스크 기부함을 설치하고 서랍 속에 아껴 두었던 마스크 2매를 기부함에 넣었으며, 행여 마스크가 모이지 않을까 노심초사 하며 하루에도 수차례 기부함을 서성 거렸다.

 

첫날에는 기부함에 자신이 넣어둔 마스크 2매가 전부였지만 본 민원인들과 안전관리과를 위주로 공직자들의 자발적인 동참이 이어져 다음날 점심 무렵에는 50매가 모여졌다.

 

특히 마스크 여분이 없던 민원인들은 자택과 회사에서 마스크를 가져와 기부에 동참하고 약국에서 긴 줄을 기다린 끝에 어렵게 마스크 2매를 구매한 공직자들은 1매를 기부함에 넣었다.

 

이렇게 모인 마스크가 400매에 달했다. 다양한 주민의 동참으로 모인 만큼 마스크 제조회사와 포장지도 각각 달랐다. 

 

한 공직자의 아이디어로 시작된 작은 나눔이 큰 나눔의 물결로 이어지고 있으며, 칠곡군은 마스크를 독거 어르신 등 감염 취약 계층에 전달한다.

 

이순득 주문관은 “걱정 반 기대 반으로 마스크 기부함을 시작했지만 많은 분들이 동참해 주셨다. 동참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건강하고 젊은 분들은 가급적 면 마스크를 사용하고 어르신을 비롯한 감염 취약계층을 위한 마스크 기부 문화가 확산되어 사회적 면역력을 높였으면 한다”고 밝혔다.

 

kwch0318@hanmail.net/김우찬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